보도자료

국민 밀착형 전자정부 서비스, 삶을 더 편리하게 2019.05.14
행안부, 공공자원 개방 공유·전자증명서 발급 및 유통

[보안뉴스 박미영 기자] 행정안전부가 2019년 869억원(21개 과제) 규모로 추진하는 전자정부지원사업을 통해 국민들도 다양한 성과를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자정부지원사업은 범정부 공통 인프라 구축, 첨단 기술 도입·확산, 다수 시스템 융·복합, 정보보호 등의 사업 등을 통해 국정과제 등을 추진한다.

예를 들어 국민들은 정부·지자체·공공기관의 여유 시설과 물품을 예약하고 활용할 수 있게 되며, 은행 업무나 민원 신청 시에도 정부24·홈택스 등에서 전자적으로 발급된 문서를 활용할 수 있게 돼 종이 서류가 필요 없게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국민들은 챗봇(인간과 대화하는 방식으로 정보를 처리하는 시스템)을 통해 병무 관련 민원 상담과 민원 출원을 언제든지 할 수 있게 되며, 개인 관심사에 따라 정부24·국민신문고를 통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특히 ‘재외국민 통합전자행정 시스템’이 구축됨에 따라 재외국민들도 그동안 공관을 방문해 행정서비스를 제공받던 것을 온라인으로 서비스를 받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이러한 서비스를 제공할 전자정부지원사업이 계획된 진도대로 추진돼 당초 사업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과제별 주관기관과 한국정보화진흥원이 함께하는 중간 점검을 실시한다.

회의에서는 주관기관별로 소관 사업에 대한 현황과 쟁점 등을 발표하고 서로의 의견과 경험을 공유할 예정이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참석자분들께서 국정과제 등과 연계된 핵심 전자정부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하는 중심축이 되도록 아낌없는 노력을 쏟아주시길 기대한다”며, 이어서 “사업의 성공적인 완수를 위해 우리 부도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미영 기자(mypark@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eGISEC 2019는 정보보호 및 정보화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합니다. 무료 사전 참관등록